본문 바로가기

회계 관련 정보

CAPEX 란? 자본적지출이란? 싹 정리! (의미와 의의에 대해)

 

CAPEX 의미, 자본적지출 의미, OPEX 의미

 

 

안녕하세요. 정리남입니다. 

오늘은 자본적지출 CAPEX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자본적지출(CAPEX) 이란?

언론 기사나 사업보고서를 읽다 보면, CAPEX라는 용어가 나옵니다. 이 CAPEX는 Capital expenditures의 약자로 우리말로는 '자본적지출'이라 합니다. 

 

자본적 지출이란 단어 자체를 해석해보면

'비용을 자산화'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대표적으로 유형자산을 구입후 감가상각해 나가는 것이 바로 이 자본적지출의 한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계장치를 하나 구입한다고 하면, 현금흐름 관점에서는 구입비용이 일시에 빠져나가게 됩니다만, 회계상으로는 그 비용을 자산화 시켜놓고, 손익계산서에 나누어 비용처리를 하기 때문입니다.

 

즉, 기계장치를 사오는 시점에 현금은 모두 빠져나갔지만, 회계상으로는 기계장치의 취득비용 만큼을 자산으로 인식시켜 내용연수에 따라 감가상각으로 비용을 나누어 인식하는 것이죠. 이는 회계 수익-비용 대응의 원칙에 의거합니다. 이렇게 자본적 지출의 의미를 기억해 주시길 바라고요, 이어서 실질적인 기업에서 말하는 자본적 지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기업에서 말하는 자본적 지출(CAPEX) = '영업 기반의 기업투자 지출'.

하지만 실제 기업에서 말하는 자본적지출(CAPEX)의 정의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기업이 영업을 통해 미래에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지출한 비용'으로 나옵니다. 기업은 영업활동을 하면서 더 큰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여러가지 투자활동들을 병행해야겠죠. 이 중 '영업기반의 기업 투자 지출' 정도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정의에서는 두 가지를 유념하셔야 하는데, 첫번째 영업적 관련 지출 이라는 점. 두번째는, 미래의 이윤을 창출할 목적을 띈다는 것 입니다. 

 

 

먼저, CAPEX는 이윤창출을 위한 '영업적인 관련 지출'입니다.

따라서 이와 반대인 '비영업적으로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쓰이는 활동. 예컨데 수익을 위한 주식, 채권 등에 투자하는 활동들은 CAPEX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두번째로 '미래의 이윤을 창출한 목적을 가졌다는 것' 다름아닌 '자산의 정의'에 부합하죠.  자산이란 '미래에 경제적이 효익이 예상되는 항목'으로 정의 되기 때문입니다.

 

 

풀어 설명드린 위 두 가지를 합쳐서 말씀드리면 결국 CAPEX는, 기업이 영업을 통해 미래에 경제적인 효익을 가져다주는 '자산'을 유지보수하거나 개량하거나 구입할 때 사용되는 비용을 의미하게 됩니다.

 

 

 

다만, CAPEX는 자본적지출의 직역적인 의미. 즉 비용을 자산으로 계상하여 당기를 초과하는 기간을 가지는 내용연수에 따라 나누어 비용을 인식시킨다는 것이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성격'이므로 자산 중에서도 유동자산이 아니라 '비유동자산(=고정자산)'에 대한 유지보수, 개량, 구입시 지출되는 비용을 말합니다. 

 

※ 참고 : 유동자산과 비유동자산

유동자산은 1년내에 현금화 할수 있는 자산으로 현금 및 현금성자산, 단기금융상품, 매출채권, 재고자산 등이 포함.

▶ 과거 고정자산으로 일컬었던 비유동자산은 1년 내에 현금화 할 수 없는 자산으로, 여기에는 대표적으로 유형자산, 무형자산, 투자부동산 등이 포함.

 

 

 

 

이 밖에도, 자본적 지출의 성격을 가져야 하므로,  만약 어떠한 지출로 발생되는 혜택 혹은 경제적 효익단지 '현재의 회계연도로 국한될 경우', 이는 CAPEX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대표적으로 판매비, 관리비는 CAPEX에 해당하지 않는 지출입니다. 유동자산재고자산에 포함되는 원재료비의 경우도 CAPEX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것을 CAPEX와 반대되는 용어로서 OPEX (Operating Expenditure, 운영비용, 업무지출)이라 합니다.비용을,현재의 회계연도를 초과하여 내용연수로 나누어 인식하지 않는 일회성 비용을 말하는 것입니다. 

 

 

 

결국 CAPEX는, 기업이 영업 활동 기반의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필요한 비유동자산(유형자산, 무형자산, 관계기업 투자 등)을 유지보수, 개량, 구입할 때 지출하는 비용입니다. 영업용 비유동자산에 대한 정기적/비정기적 투자비용이며, 당기를 초과하는 기간으로 자본화한 비용인 것이죠. 

 

하지만 한가지 참고하셔야 할 점은, 언론 기사나, 네이버 금융에서는 CAPEX를 아래와 같이 단순히 '설비투자금액'.  '유형자산에 대한 투자금액'만으로 이야기를 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출처 : 더벨 - 국내 최고 자본시장(Capital Markets) 미디어 (thebell.co.kr)

 

 

 

 

 

 

CAPEX는 왜 중요할까? (자본적 지출의 중요성)

CAPEX가 중요한 이유는, '기업의 라이프 사이클'과, '주주환원 정책'을 예상해 보는 근거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CAPEX를 구하는 공식, 산정되는 항목들에 대해서는 인터넷 조사 검색시, 딱 하나로 통일 되지는 않았습니다 (다소 제각각임). 따라서 조금 단순화 하기 위해 '네이버 증권'에서 보는 CAPEX 관점에서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네이버 증권에서는 '유형자산의 취득을 위한 현금흐름'을 CAPEX라 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CAPEX를 어떻게 구하든, 중요한건 CAPEX가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더 크게 성장하기 위한 투자 활동이라는 점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이는 결국 기업의 투자규모를 알수 있다는 것이죠, 기업의 투자규모를 통해 정보이용자들은, 기업의 라이프 사이클, 기업이 생각하는 향후 수요시장의 전망을 예측해 볼 수 있습니다.

 

 

통상 회사가 설립되어 운영을 시작하면, 시장에 진입하기 위한 많은 투자가 동반됩니다. 따라서 이때에는 CAPEX가 매우 높겠죠 → 만약 어떠한 기업이 지속적으로 높은 CAPEX를 유지하고 있다면, 시장이 계속해서 성장할 것을 예상되므로 투자를 하는 것일 겁니다. 즉 성장기에 진입했다고 이해해볼 수 있는 것이죠. → 만약 사업이 안정기에 접어들면 서서히 CAPEX는 줄어들 것입니다. 

 

 

 

 

예컨데, 네이버 증권에서 어떠한 A기업의 연도별 CAPEX를 확인했는데 지속적으로 증가 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치겠습니다. 

그렇다면, '아 이 기업의 사업은 현재까지도 지속 성장증에 있구나' 라고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다만 지속적으로 투자가 이루어진다는 것은 그만큼 손익에 반영되는 비용이 증가한다는 것이므로 재무적으로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까지 예상해야 합니다. 즉, 실적과 현금흐름에 있어서 약세를 보일 수 있는 것이죠. 따라서 이 때에에는 CAPEX를 위해 자금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부채에 대한 부담이 없는지까지 골고루 봐야 합니다.

 

이 밖에도 CAPEX 증가는 잉여현금흐름 감소로 배당과 같은 주주가치 제고 활동의 감소가 발생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이 내용들은 모두 절대적이지 않으며, 여러 지표들과 함께 분석을 해야겠습니다.

 

 

 

아래를 참고해 보시면, 아마존, 구글과 같은 메모리 반도체 전방산업에서 집행예정인 CAPEX 규모를 통해 향후 예상 수요시장에 대해 가늠해 볼 수 있습니다. 만약 미래 수요에 대한 확신이 있다면 기업차원에서 CAPEX를 늘려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것입니다. 이렇듯 CAPEX의 추이를 관찰해보며 → 기업 스스로 판단하는 사업에 대한 미래의 기대감을 엿볼 수 있는 것입니다.

 

美 마이크론 충격에…삼성전자·SK하이닉스 연중 최저가 `뚝` - 매일경제 (mk.co.kr)

 

KB證"원익IPS, 반도체 capex사이클은 이제 시작" (sentv.co.kr)

 

 

 

 

아래 최근 삼성전자 기사를 볼까요?

'설비투자 상향 조정'을 했는데 이를 '리스크 요인이라 본 이유'는 아마도, 비대면 수요 둔화에 따른 반도체 전방산업의 수요가 불확실한데 삼성전자가 CAPEX를 상향 조정 했기 때문에 → 이는 실적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며, 주주가치 제고 측면에서도 CAPEX 상향 조정에 따른 비용 증가로 → 배당 및 자사주취득 등의 활동이 저감 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575만 삼성전자 주주는 웁니다"…사상 최고 실적에도 목표주가 줄하향 - 매일경제 (mk.co.kr)

 

 

만약 전방산업의 CAPEX 증가인데 삼성전자가 CAPEX를 늘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

그런데 재무제표상 공장가동률에 여력이 있다면..

 

'전방산업의 수요증가가 예상되지만 삼성전자가 현재 생산능력으로 해당 수요를 감당할 수 있나보구나. 그러면 전방산업 수요 증가 + 삼성전자 CAPEX 비용도 증가하지 않음으로 → 실적은 좋아질 것이고. 또한 향후 가동률 증가로 제품당 고정비 감소 덕까지 보겠구나' 라는 식의 생각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CAPEX에 대한 기타 사항. 

첫 째, CAPEX는 높거나 낮거에 대한 좋고 나쁨이 없음. 

이는 일단은 업종에 따라 CAPEX의 규모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예컨데 게임산업의 경우 CAPEX 규모는 크지 않지만 대규모 장치설비가 필요한 제조업의 경우에는 높은 CAPEX를 요구합니다.

 

또한 위에서 절대적인 것은 없으며, 타 지표들과 함께 참고해야한다고 말씀드렸었죠? 당장의 실적과 주주환원 측면에서는, 분명 '높은 CAPEX가 좋지 않다'라고 볼 수 있지만, 높은 CAPEX가 지속된다는 것장기적인 관점에서 꾸준한 투자가 이루어 지고 있다는 것이므로 기업체질이 긍정적으로 바뀔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즉, CAPEX 증가를 통해 기업의 실적, 지속가능성 등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될 수 있는 것이죠. 따라서 CAPEX를 통한 기업에 대한 시선도 장기적이냐, 단기적이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둘 째, CAPEX는 잉여현금흐름(FCF)을 계산할때 사용된다.

위에서 말씀드렸다시피 CAPEX는 기업의 주주가치 제고 활동등에도 영향을 끼칩니다.

영업활동을 통한 현금흐름에서 CAPEX를 빼하고 남은 현금흐름을 바로 Free Cash flow, 잉여현금흐름이라 하는데, '잉여'라는 단어 그대로,  이는 '남아 도는 현금'을 말합니다. 즉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돈에서 향후 영업활동을 위해 필요한 투자 지출(CAPEX)을 제외하고 남는 돈인 것이죠.

 

잉여현금흐름이 중요한 이유는,

일단 영업활동에 필요한 '일단 남는 돈이 있다'라는 것은 그 기업이 재정적으로 안정적이라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배당,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의 주주환원 정책을 진행하거나 차입금등을 상환하는 여력이 바로 이 FCF를 통해 결정됩니다. 즉, 만약 반대로 FCF가 마이너스라면, 주주에게 배당할 현금 여력 등이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죠. 이렇듯 CAPEX와 FCF는 서로 상호 연관되어 있는 것입니다.

 

 

 

 

 

 

 

마무리 정리

CAPEX에 대해 알아보면서, CAPEX를 구하는 공식, 포함되는 계정과목 등까지 정확히 알고 싶었지만 인터넷 자료 상으로 보면 정보가 너무 중구난방이었습니다. 기업마다도 CAPEX 계산에 포함시키는 항목이 다르고, 사람들이 이해하는 CAPEX의 정의에서도 유형자산의 취득만 포함시키느냐, 아니면 무형자산까지 포함시키느냐. 또는 영업활동과 관련이 없는 투자부동산까지 포함시키느냐에 대해서 달랐습니다. 그래서 디테일 한 것까지는 다루지 않았습니다. 다만 CAPEX가 무엇이냐. 에 대해 간추려 기억하고자 하는 부분은 아래와 같습니다. 

 

 

CAPEX는 간단히 말해

-. 기업이 미래 먹거리를 위해 단행하는 영업활동 기반의 투자활동을 말한다. (무형자산, 유형자산 구분없이)

-. 따라서 현금흐름표의 - 투자활동 현금흐름에서 영업기반 투자금액들을 보면 된다. 

-. 다만 언론이나 네이버 금융에서는 유형자산투자. 혹은 설비투자에 대한 금액을 CAPEX로 이야기한다. 

 

 

 

아래는 SK하이닉스 2020년 사업보고서 - 이사의 경영진단 및 분석 의견의 내용 중 일부입니다. 이 내용에 대해 어떠한 분석을 해볼지 한번 생각해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SK하이닉스 2020년 사업보고서 - 이사의 경영진단 및 분석 의견

 

 

 

참고자료

1. 한국 주식투자자가 '단타'를 사랑하는 이유 | 사이다경제 (kakao.com)

2. 잉여현금흐름(FCF) 계산하는 법을 알아보자(Feat. 2020 삼성전자 특별배당금 계산) : 네이버 블로그 (naver.com)

3. Lee's Story :: CAPEX 란 무엇인가? (tistory.com)

4. https://m.blog.naver.com/ikmlim3737/222188823136

 

 

 

**유의사항**

이 블로그의 모든 포스팅은 '개인적인 이해를 통해 공부한 내용을 정리한 글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작성된 내용에는 저의 개인적인 의견이 포함되어 있으며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타 정보들과 비교해보시고 본 포스팅은 "참고용"으로만 봐주세요~ 해당 정보로 인해 발생되는 어떠한 불이익에 대해서도 책임지지 않는다는 점 유념해주세요.